레이언스, 1분기 실적 발표 - 역대 1분기 최대 매출/영업이익 기록해

2021.05.10

화면 캡처 2021-05-11 105344.png

 

레이언스, 1분기 실적 발표 

 

 

 

 

- 매출 314.7억원, 영업이익 60.2억원으로 역대 1분기 중 최대치 기록

- 저선량 엑스레이 진료 시장과 산업용 검사장비 시장 공략해 매출 확대할 것

 

 

 

디지털 엑스레이 부품 및 소재 전문기업 레이언스(228850, www.rayence.com, 대표 김태우)는 지난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314.7억원, 영업이익 6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고치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5%, 영업이익은 44.2% 증가했다. 2019년 1분기 실적치와 비교해서도 매출은 11.2%, 영업이익은 21%가 늘어나 코로나19로 잠시 제동이 걸렸던 실적 성장세가 이어졌다.   

 

1분기 호실적은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전 세계 치과용 및 의료 영상 장비 수요가 폭발하면서 디텍터 공급이 동반 증가했기 때문이다. 글로벌 치과용 영상장비 판매 호조에 힘입어, 레이언스 치과용 디텍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8%가 늘었다. 레이언스 세계일류상품인 치과용 구강센서(I/O 센서) 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 

 

레이언스는 치과용, 의료용 디텍터 시장 수요에 힘입어  ‘저선량 디텍터’로 프리미엄 시장을 선점하고, 전기차 배터리 검사 등 최근 성장세가 가파른 ‘산업용 2D/3D 인라인 엑스레이 검사장비’ 시장 수요에 맞춰, 초고속, 고감도 CMOS 디텍터로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레이언스 프리미엄 디텍터 ‘GreenON(그린온)’은 기존 자사 디텍터 대비 방사선 노출 선량을 40% 낮춘 저선량 디텍터로 환자의 방사선 노출에 민감한 유럽, 북미 시장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김태우 대표는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은 레이언스가 지속 성장할 수 있었던 힘은 끊임없는 기술 혁신이었다”며 “국내는 물론 전 세계 경쟁사를 압도할 새로운 기술과 제품으로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