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언스, 상반기 매출 592억 영업익 116억…역대 최대 실적 달성

2018.07.30

 

-  2분기 매출 307.8억, 영업이익 64.2억 원으로 견조한 성장 추이 이어가
-  CMOS 디텍터 판매 증가, 산업용, 동물용 등 신시장 확대 전략 성과가 실적 견인
-  레이언스, CMOS 수출 확대, 산업용 신제품 출시 등 제품 및 고객을 다변화해 제2의 도약 이룰 것

레이언스의 인트라오랄센서 'EzSensor HD'.jpg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 전문기업 레이언스는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을 역대 분기 중 최대로 달성했다고 금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레이언스의 2분기 매출은 307.8억 원, 영업이익은 64.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5.5%, 영업이익은 무려 59.6% 증가했다. 2분기 실적 호조에 힘입어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592.6억과 116억원으로 모두 두 자리 수로 성장하며 역대 반기 중 최대 수치로 집계되었다.

 

 

올 상반기 실적 상승은 경쟁 우위 제품인 CMOS(상보성 금속산화막 반도체) 디텍터 매출 증가에 주로 힘입었다. 초고속, 고해상도 촬영을 지원하는 CMOS 디텍터는 최근 헬스케어, 덴탈용 엑스레이는 물론, 산업용 검사 장비 시장 등에서 각광받으며 수요가 크게 늘고 있으며, 레이언스는 이에 따라 CMOS 디텍터 글로벌 판매를 지속 확대해왔다. 레이언스의 CMOS 디텍터 매출은 전년 상반기 대비 35.8% 증가했으며, 이는 덴탈용 CMOS 디텍터의 중국 등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 대상으로 판매처를 확장한 데 기인했다.

 

 

신규 시장으로 공략중인 산업용 디텍터 분야는 북미 지역 보안 검사용 수출이 증가하며, 매출이 전년 반기 대비 15% 늘었다. 미래 신사업인 동물용 디텍터 분야에서도 전년 반기 대비 매출이 46.3% 증가하며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미주, 아시아, 유럽 등 주력 시장을 비롯 현지화를 진행 중인 중남미, 유럽, 일본 등 지역에 이르기까지 고른 성장을 보이면서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영업이익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분기 59.6%, 상반기 39.9% 상승하며 큰 폭으로 개선되었다. 이는 작년부터 추진 해온 원가 혁신형 제품의 판매가 본격화되고, 제조라인 및 품질 생산성 혁신 활동의 성과가 가시화된 결과로, 향후 지속적 손익 개선이 예상된다.

 

 

레이언스는 그간 추진해온 CMOS 디텍터 수출, 산업용, 동물용 등의 타겟 시장 공략이 성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하반기에도 CMOS 디텍터를 중심으로 제품 다각화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을 밝혔다. 덴탈 이미징 분야 글로벌 기업 ‘바텍’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한 캡티브 시장으로 두고 기술과 원가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강점을 활용, 하반기에는 고객 다변화도 추진한다. 글로벌 헬스케어 및 덴탈 기업 대상으로 CMOS, IOS(치과용 구강센서) 수출을 확대하는 동시에, 올 상반기 글로벌 헬스케어 사와 체결한 TFT 공급계약에 파생해 레트로핏 등 헬스케어 분야 시장 확산도 기대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헬스케어 특수 시장인 맘모그래피(유방 촬영), C-Arm(경추수술용 투시조영)를 겨냥한 신제품 CMOS 디텍터 및 산업용 특수시장에 최적화한 디텍터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반려동물용 이미징 시장 공략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 ‘우리엔(www.woorien.com)’을 통해 반려동물용 이미지 시장 특화 제품 개발, 공급을 통해 북미 동물 시장 진출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레이언스 김태우 대표는 “디텍터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레이언스는 TFT/CMOS 두 방식의 기술력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강점을 살려 특화된 제품 개발, 고객 확대, 신시장 발굴 전략에서 성과를 거두며 성장했다.”며, “특히, 독자적인 CMOS 기술을 활용한 차별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산업용, 동물용 등 레이언스가 누구보다 잘 할 수 있는 영역들을 지속 발굴해 제2의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맨위로